아이폰7 플러스(IPhone 7 Plus) 언박싱

2016년 10월 21일 아이폰7이 국내에서도 개통이 되었습니다. 먼저 받아 보기 위해서 10월 14일 운이 좋게 SKT에서 3차 사전 예약할 때 3차로 예약이 완료되어 10월 21일 받아 보게 되었습니다.

깔끔한 포장된 상태에서 왔습니다. 택배를 받고 들고 오는데 박스를 흔들 때마다 툭툭 ~ 소리가 나길래 “뭐지?”이라고 생각이 들더군요. “설마 외부 충격 많지 받지 않았을까?”이라는 생각만 들더라고요.

아이폰7 플러스 언박싱-싸여진 비닐

박스를 뜯어보니 이렇게 뽁뽁이 포장지에 돌돌돌 말아서 테이프로 고정해 놓았습니다. 개봉하기 전에 iPhone7 가장 먼저 받는 방법이라는 A4용지 크기의 skt에서 같이 보내준 내용이 있는데요. 개통 요청 방법, 사전예약 고객 혜택, 교환 신청방법, 반품 신청방법, 참고사항 같은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가장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이 교환 신청 방법인데요. 제가 알기로는 단순변심이라도 철회가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불가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아이러니합니다.

아이폰7 플러스 언박싱-구성품

구성품은 아이폰7 플러스와 내가 구입한 아이폰7 플러스 투명 케이스, 그리고 싸구려 보호필름 이렇게 들어 있었습니다. 저는 구입하기 전에 케이스 및 보호필름을 받을 거라고 생각도 못하고 사전에 투명케이스, 힐링 실드 프라임(후면 필름)을 구입했었습니다. T Direct에서 사실 의향이시면 케이스를 살 필요가 없을 듯합니다. 

아이폰7 플러스

아이폰 7의 제트블랙은 포장 박스가 올 검은색으로 되어있습니다. 

아이폰7 플러스-구성품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아이폰 구성품입니다.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아이폰7은 핸드폰 잭이 없기 때문에 블루투스 이어폰 또는 애플의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을 구입하셔야 하는데요. 구성품을 보시면 라이트닝 헤드폰 잭이 같이 동봉되어있습니다. 이 잭은 기존에 사용하던 이어폰 3.5mm의 어댑터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충전기와 3.5mm 이어폰 그리고 사용 설명서가 들어 있습니다.

아이폰7 플러스 제프블랙-후면

 후면입니다. 어제 개봉기 보다 iPhone의 인증마크(?)가 흐릿한 것을 보실 수 있는데요. 제트블랙만 이런 현상이 일어나고 있네요. 국내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 나는 모습을 보니.. 추 후에 말이 많을 듯합니다.

2022.02.05 – [Review] – 아이폰7 플러스(iphone7 Plus) 제트블랙 후면 로고 벗겨지는 현상

카메라가 좋지 못하여 제트블랙의 예쁨을 다 담지 못해서 너무 아쉬운데요. 예쁘기는 정말 예쁩니다. 디자인 적으로는 정말 예뻐요. 검은색이 정말.. 후들후들할 정도로 검고, 이래서 아이폰 아이폰 하구나. 싶을 정도입니다. 단점은 바람만 스쳐도 흠집이 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조심히 다뤄야 하는데요. 저는 흠집이 나는 것을 싫어해서 후면에 필름을 붙였습니다. 힐링 실드 프라임이라고 옆 라인 모서리까지 덮어 주더군요. 그런데 문제가 나중에 필름을 다시 붙이기 위해 떼어낼 때 iphone 마크와 함께 떼어지지 않을까 고민됩니다.

아이폰7 플러스 제트블랙 전면

전면입니다. 디스플레이는 Retina HD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며 5.5인치 LED 백라이트 와이드 스크린을 사용합니다. IPS 기술이 들어가 있으며, 1920X1080 해상도를 지니고 있습니다. 디스플레이는 아이폰6s에서 사용한 디스플레이와 동일합니다. 하지만 6S에 비해 7의 밝기가 25% 정도 많이 밝아졌다고 합니다. 갤럭시노트 5를 사용하다가 아이폰7로 넘어왔기에 6S와 비교는 안되지만 노트5 와 비교했을 때 아이폰 7의 최대 밝기가 더 밝은 것으로 보입니다.

전면에서 바뀐 점이 홈버튼인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터치 방식인데도 물리 버튼 못지않게 3D 터치로 인해 꾹 눌렀을 때 햅틱 반응으로 인해서 물리 버튼 느낌? 이 물씬 납니다.  그리고 1단계, 2단계, 3단계의 햅틱의 진동 강도를 정할 수 있습니다.  

양쪽 옆모습인데요. 아이폰 6S과 동일하게 벨소리, 무음이 가능한 키와 볼륨 올리는 키, 내리는 키, 그리고 전원 키, 유심을 넣을 수 있는 곳 이렇게 되어 있고요. 테두리와 디스플레이 전체가 올 블랙이라서 정말 예쁩니다. 마감이 정말 그냥 하나하나가 조립되어 있는 폰이 아닌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아이폰7 플러스 제트블랙 아랫면

라이트닝 커넥터와 3.5mm 이어폰을 꽂을 수 있는 곳이 없이 때문에 한편으로는 좀 깔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양쪽이 스피커는 아니며 왼쪽은 마이크, 오른쪽이 스피커입니다. 아이폰 7은 스테레오가 가능한 스마트폰입니다. 오른쪽의 스피커와 우리가 전화를 받을 때 소리는 스피커에서도 음악 및 동영상, 스피커 통화할 때 나옵니다. 음악을 들어 봤는데 이건 정말 괜찮아 보입니다. 무엇인지 기존에 사용하던 스마트폰 스피커와는 많이 틀리고, 풍성한 느낌이라고 해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무릎을 탁 치는 소리였습니다.

아이폰7 플러스 제트블랙 부팅

정상적으로 잘 작동합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안드로이드 사용하신 분은 IOS 사용에 큰 불편을 많이 느끼실 겁니다. 이건 당연히 개인적인 차이지만 저는 불편함을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지금 4일 차 쓰고 있지만 “4일 쓰고 뭘 아냐”라고 하시는 분도 계실 겁니다. 아이폰의 장점도 많겠지만 안드로이드와 IOS를 비교하자면 녹음이 가능하지 않고, 폰트 변경, 강제 종료(아이폰은 하나씩 최대 세 개 종료 가능) 한 번에 종료가 되지 않고, 카메라 화질(이것은 OS문제가 아니라 기기의 문제네요. 화질이 좋아 지기는 했지만 애플에서 제조한 스마트폰 중에 화질이 좋아진 것이지 전체 스마트폰을 봤을 때는 화질이 좋은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전반 적으로 아이폰은 설정에 들어가야지 조작이 가능 등 지금 생각나는 것은 이렇게 있습니다. 이것은 제 개인적인 생각이며, 불편하지 않으시는 분도 계실 것이고 아니신 분도 계실 겁니다. 물론 기존에 아이폰을 사용하신 분은 불편한 점이 없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이폰 열심히 한번 써봐야겠습니다.

Leave a Comment